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6월 모평, 수학 가형 제외하면 평이…작년 수능과 비슷"

447 2020.06.19

입시업계 "고3-졸업생 학력 격차 우려 고려한 듯"…재학생 채점 결과 주목


코로나19 속 고3 6월 모평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가 시행된 18일 오전 서울 상암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020.6.18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8일 시행된 6월 모의평가는 지난해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과 비슷하거나 다소 쉬운 수준에서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이 모의평가에는 고3과 재수생 등 수험생 총 48만3천명이 지원했다.

입시업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문에 재학생의 등교가 연기되면서 고3과 졸업생 간 학력 격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큰 점이 출제 기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 국어영역 "다소 쉬워"…고3 등교 연기 고려했나

국어영역의 경우 지난해 수능보다 쉽게 출제됐다는 평이다. 출제 경향과 문제 유형에 큰 변화가 없고, 난이도 자체도 높지 않았다는 게 입시업계의 분석이다.

EBS 연계 지문이 아닌 작품 가운데서는 정철의 고전시가 '관동별곡' 등 비교적 익숙한 작품이 나와 문제의 답을 찾기가 그리 어렵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전반적으로 신유형이나 초고난도 문항이 배제됨으로써 다소 평이한 수준"이라며 "그동안 고난도 출제 기조를 보였던 독서영역은 전반적으로 지문 길이가 짧고 낯선 정보가 과다하게 나열되지도 않았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그리고 수능 모의평가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가 시행된 18일 오전 서울 상암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020.6.18
pdj6635@yna.co.kr

◇ 수학영역, 가형 "다소 어려워"…나형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쉬워"

수학영역의 경우 새 교육과정(2015 개정 교육과정)이 반영돼 신유형 문제가 나온 데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 수업 일수가 줄어 고3 학생들이 다소 까다롭게 느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가형은 기하가 출제범위에서 빠지고 수열, 수열의 극한 단원이 포함됐다. 나형은 수열의 극한이 제외되고 지수함수와 로그함수, 삼각함수가 포함됐다.

이공계열 진학을 원하는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수학 가형의 경우 쉽게 출제됐다고 평가된 지난해 수능과 비교하면 다소 어려웠다고 분석됐다.

우연철 소장은 "평소 쉽게 출제되는 앞부분에서 계산이 복잡한 문제가 나와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학생들이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인문사회계열 진학을 원하는 학생들이 많이 보는 수학 나형의 경우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쉬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우연철 소장은 "고난도 문항에서 다소 어렵고 익숙하지 않은 문제가 나와 당황한 학생들이 있었을 것으로 보이지만 전반적으로 평이한 난도의 문제들이 상당수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 영어·탐구영역도 비교적 평이…고3 재학생 채점 결과 주목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의 난이도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했지만, EBS 직접 연계 문제가 대부분 'EBS 수능특강 영어독해연습'에서 나왔기 때문에 이 교재를 아직 공부하지 않은 학생들은 어렵게 느꼈을 것이라고 입시업계는 분석했다.

탐구영역 역시 과목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평이한 수준으로 분석됐다. 특히 과학탐구영역 물리와 화학의 경우 Ⅰ·Ⅱ 모두 지난해보다 약간 쉬웠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입시업계에서는 평가원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등교 연기로 고3 재학생과 졸업생 간 학업 성취도 격차 문제가 논란이 된 점을 고려해 이번 모평을 어렵지 않게 출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난도 자체가 높지 않더라도 실제 고3 재학생들이 느낀 체감 난도는 다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cindy@yna.co.kr   2020/06/18 17:11 송고

#6월모평 #수능모의평가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