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고3, 2021년 첫 모의고사 활용법

2,815 2021.03.18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고교 3학년의 첫 수능 모의고사인 전국 연합학력평가가 3월 25일(목)에 치루어진다.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이하 학평)에 응시하는 수험생은 이번 시험이 ‘연습시험’이라는 점을 꼭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성적이 기대와 다르게 나왔다 하더라도 실전 경험을 쌓는다는 생각을 갖고 입시 준비 방향을 설계하는 기초 자료로 활용해야 한다.

그렇다면 첫 모의고사의 의의와 활용법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기로 하자.

■첫 모의고사의 의미1– 대입 전형 설계의 나침반이다

고3들은 학평이 끝난 후 학평 점수와 1,2학년 학생부 교과 성적을 비교해보면서 희망 대학을 지원하기 위해 어떤 전형이 유리한지 중간 점검을 해야 한다.

이를테면 교과 성적이 학평 성적보다 대체로 잘 나오는 경우라면 3학년 1학기 중간〮기말고사 대비에 조금 더 집중하는 것이 좋다.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의 학생부 교과 전형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면 기준 충족을 위해 수능 영역별 등급 관리 또한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올해부터 학생부 종합전형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시키는 대학(예, 연세대 활동우수형 2개 영역 등급 합 4~5등급 이내)들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 첫 모의고사의 의미2 – 수능 완벽 대비를 위한 디딤돌이다

희망 대학에서 요구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아직 충족하지 못했거나 학생부 교과 성적보다 학평 성적이 대체로 더 잘 나와 정시를 주력 전형으로 고려하고 있는 수험생이라면 학평은 그야말로 등급을 올릴 수 있는 디딤돌 같은 기회이다.

과목별 결과를 토대로 자신의 취약과목을 파악하고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 고민하는 등 수능 성적 향상을 위한 장기 목표와 계획을 구체적으로 설정해야 한다.

만약 학평 성적이 자신의 노력에 비해 높게 나왔을 경우 의기양양해하기 보다는 완벽한 개념 이해와 더불어 출제의도를 정확하게 알고 풀었던 것인지 체크하고 넘어가야 실제 수능 에서 실수를 최소화할 수 있다.

안타깝게도 자신이 예상했던 성적보다 성적이 잘 나오지 않는 학생이라면 틀린 문제의 원인을 명확히 파악해야 한다. 조급한 마음보다는 개념 정리를 통해 수능 전까지 실수를 점차 줄여 나가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몇 차례 더 치루게 될 모의고사 성적이 아닌 올해 수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이번 학평에 이어 올해 실시되는 고3 모의 수능은 4월 14일, 6월 3일, 7월 7일, 9월 1일, 10월 12일로 총 5차례 더 진행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고교 현장에 가보면, 정시의 비중이 늘어나고 있음에도 학생부종합 전형을 포함해 수시 전형 위주로 대입을 준비하며 수능 대비를 다소 게을리하는 학생들이 의외로 많은 것 같다.

수능은 주요 대학 수시 전형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에 활용될 뿐 아니라 수능 백분위점수는 학생이 수시 전형에서 지원을 고려해야 할 대학의 수준을 직간접적으로 보여주는 아주 중요한 지표이기에 설사 수시 전형만을 준비하는 학생이라도 평소에 치르는 모의고사 성적을 잘 관리해둘 필요가 있다.”라며,

“모의고사를 본 이후에 오답의 원인을 분석하여 틀린 문제는 다시 풀어보고,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 교과서 등을 적극 참고해야 한다. 오답이 많다면 개념 이해부터 다시 학습하는 등 기초를 다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3월학평 #활용법 #2022학년도 #고3이 되면 #수능모의평가

Copyright 진학사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