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이번 주 토요일 시작, 수능 전 논술고사 대비 전략

1,485 2021.09.29

2022학년도 논술고사가 이번 주말인 10월 2일부터 시작된다.

논술 전형 실시 대학 중 대다수가 수능 이후에 논술고사를 치르지만 서울시립대, 성신여대, 연세대, 홍익대는 수능 전인 10월에 논술고사를 실시한다.

곧 다가올 수능 전 논술을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 수능 전 대학별 논술고사 일정 및 출제 경향

서울시립대는 10월 9일 논술고사를 치른다. 전형일정에 큰 변화가 없음에도 경쟁률이 전년도 68.27 대 1에서 올해 45.48 대 1로 크게 낮아졌는데, 이는 학생들의 지원이 많았던 인문계열 모집단위가 올해부터 논술 전형을 실시하지 않기 때문이다.

논술은 수리논술로만 출제되는데 출제 범위는 공통과목과 일반 선택과목으로 ‘기하’과목에서는 출제되지 않는다. 모집단위에 따라 오전과 오후로 나누어서 시험을 치르는데, 전년도의 경우 오후에 치렀던 논술고사 출제 범위가 수학, 수학I, II에 머물렀던 것과 달리 올해 모의논술 문항은 범위 전반에 걸쳐 고르게 출제되었으므로 전 단원에 걸쳐 주요 내용들을 정리하며 대비해야 한다.

성신여대 자연계열은 10월 2일, 인문계열은 10월 3일에 논술고사를 실시한다. 인문계열 논술은 4~5개의 지문/자료를 제시하는 통합교과형 논술로 2개 문항 이내로 출제된다.

고등학교 교육과정 수준의 문제해결 능력을 바탕으로 제시자료를 활용하여 자신의 견해를 설득력 있게 표현하는 능력을 평가한다.

자연계열은 제시된 문제에 대한 답안과 그 풀이과정을 요구하는 수리논술 문제가 4문항 이내(각 문항별 2~4개의 하위 문제 포함)로 출제된다. 고등학교 수학 교과의 교육과정(기하 등 진로선택과목 제외)과 성취기준 내에서 수학의 기초원리에 대한 이해도와 응용력을 평가한다.

전년도 수능 이후에 논술고사를 실시했던 연세대는 올해 수능 전인 10월 2일 논술고사를 치른다. 이로 인해 전년도 70.67 대 1에서 올해 48.47 대 1로 경쟁률이 크게 낮아졌다.

자연계열 논술은 수학 60점, 과학 40점으로 구성되며, 과학 과목은 모집단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과목이 지정되어 있다. 수학과목의 범위는 미적분, 확률과 통계, 기하 등을 모두 아우르는데, 전년도에는 수학, 수학 I, II, 미적분, 확률과 통계 과목의 개념을 활용한 문제들이 출제되었다.

인문계열 논술은 인문∙사회 교과목의 통합형 문제가 출제된다. 수리∙통계자료 또는 과학 관련 제시문과 영어 제시문도 포함될 수 있으니 이에 대한 준비 또한 필요하다. 전년도에는 불평등과 차별, 노동과 행복 등을 개념으로 한 지문이 출제되었다.

홍익대 자연계열은 10월 9일, 인문계열은 10월 10일에 논술고사를 치른다.

인문계열 논술은 하나의 논쟁적 이슈나 현상에 대한 2~4개의 제시문으로 이루어진 2개 문항으로 구성된다. 전년도에는 문항 당 800자 내외의 논술문을 120분 내에 작성했어야 하는데, 이는 타 대학과 비교했을 때 다소 수월한 수준이었다. 다만, 최저학력기준이 비교적 높은 편이기 때문에 논술 역량 외에도 수능 시험이 당락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자연계열 논술은 논리적∙창의적 문제해결능력 측정을 위해 통상 3문제가 출제되며, 각 문제는 제시문과 2~5개의 소문항으로 구성된다. 시험범위에 ‘기하’가 포함되므로, 해당 교과목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점검해야 한다.


■ 하루에 하나씩, 실전 연습

논술고사를 앞두고 필요한 것은 실전과 같은 연습이다.

논술 또한 시간 내에 답안을 제출해야 하는 시험이기 때문에 시간 연습 없이는 시험장에서 내가 생각하는 것들을 다 보여주기 어려울 수 있다.

본인이 지원한 대학의 기출이나 모의논술 문제를 하루에 하나씩, 시간을 재며 답안을 쓰는 연습을 해보자. 꾸준한 연습은 시험 당일의 긴장감을 낮춰, 평소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이렇게 시간을 재고 서술하는 연습은 한 가지 논제에 빠져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막아준다. 시간 내에 서술하지 못한 것들이 있다면 중지하고, 우수답안 사례 등을 참고한 후 시간을 재고 다시 작성해 보거나, 그것들을 읽으며 따라 써보는 것도 효율적인 시간 활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인문논술은 학교에 따라 도표 및 통계 자료 해석/분석이 포함된 유형인지 미리 살펴봐야 하며 올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사건들에 대해서도 자신의 논점을 미리 정리하여 완성된 문단을 써보는 연습을 할 필요가 있다.

수리논술의 경우 수능 대비 문제를 풀며 답이 나오기까지 과정을 세세하게 정리하는 연습 충분히 해야 한다. 또한 그 문제가 요구하는 개념과 정의를 정확히 이해하고 그 정의들을 증명하는 과정을 함께 훈련한다면 수리논술과 수능 수학영역을 동시에 대비할 수 있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수능 전 논술은 준비 시간이 짧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이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기출과 모의논술을 꼼꼼히 살펴보며 각 대학별 출제 경향을 파악하는 것이 가장 우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논술 #대학별고사 #수리논술 #인문논술

Copyright 진학사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