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통합수능에 대학 인문계 합격점 하락…서연고 순위 바뀌어~

330 2022.06.16

19개 대학 상위 70% 평균점수 분석


"통합수능에 대학 인문계 합격점 하락…'서연고' 순위 바뀌어"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준비 시험인 6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여고에서 학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공동취재]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문·이과 통합형으로 치러지면서 대학 정시 모집에서 주요 대학의 인문계 합격점수가 지난해보다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주요 19개 대학이 공개한 정시 최종 등록자 상위 70%의 수능 국어·수학·탐구영역 백분위 평균점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대 인문계열 학과는 288.3점으로 전년(293.8점)보다 낮아졌다.

고려대는 287.7점에서 280점으로 낮아졌으나 순위로는 서울대에 이어 2번째로 올라갔다. 연세대는 287.9점에서 269점으로 점수가 하락하면서 순위도 6번째로 떨어졌다.

성균관대가 280.6점에서 277.2점으로 소폭 하락해 3번째로 뛰어올랐다.


[종로학원 제공]

지난해 수능이 난이도가 높은 '불수능'으로 불렸으나 자연계 학과들의 합격자 상위 70%의 평균 점수는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

서울대가 286.1점에서 285.8점으로 소폭 떨어졌다.

성균관대는 282.5점으로 지난해보다 점수가 오히려 올라 서울대에 이어 2번째 순위로 뛰어올랐고 연세대는 281.3점으로 4번째로 내려갔다.


[종로학원 제공]

통합 수능으로 수학에 상대적으로 약한 문과생들의 점수가 문·이과 통합 수능으로 하락하고 이는 대학 합격점수 하락으로 연결된 반면, 자연계는 상승하거나 소폭 하락하는 정도에 그쳤다고 분석했다.

대학간 영역별 가중치에 차이가 있고 문·이과 교차 지원이 늘면서 실제 대입 결과에 변동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입시전문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선택과목간 점수 차를 공개하지 않아 선택과목간 유불리 정도를 확인하기 어렵고 이과에서 문과 교차지원이 대거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도 대학, 학과간 점수 변동은 매우 클 수 있고 대학들도 탐구 점수를 조정하는 등 다양한 구조로 대응할 수 있어 수험생들의 혼란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herora@yna.co.kr    2022/06/14 16:34 송고

#통합형수능 #인문계 #합격점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