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수능서 문과 불리 계속되나…6월모평 수학 1등급 90%가 미적분

389 2022.06.17

"국어 화법과 작문 선택 비율 늘어…미적분 선택 비율은 유지"


수능 점수 확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 9일 시행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모의평가(모평)에서 문·이과 학생들 간에 선택과목간 유불리가 나타났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6일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가 서울 77개 고등학교 학생의 1만9천4명 6월 모의평가 성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수학에서 1등급을 받은 학생 중 89.65%가 선택과목으로 미적분을 선택했다.


2022학년도 수능 국어•수학 선택과목 도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1등급 학생 중 수학 선택과목으로 확률과 통계를 고른 학생은 6.23%에 불과했다.

올해 수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문·이과 통합으로 국어와 수학은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체제로 치러진다.

수학 선택과목으로 주로 이과 학생들이 미적분을, 문과 학생들이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지난해 치러진 2022학년도 수능에서 수학 영역 1등급 중 이과 수험생의 비중이 높았던 것과 비슷한 상황으로 분석된다.

국어의 경우에는 1등급을 받은 학생 중 91.45%가 선택과목으로 언어와 매체를 택했고, 8.55%만이 화법과 작문을 선택한 학생이었다.

유불리로 인해 선택과목을 바꾼 학생 비율은 과목별로 차이가 있었다.

국어의 경우 지난 3월 치러진 서울시교육청 주관 학력평가에서 언어와 매체 문제가 어렵게 출제돼 선택 학생 비율이 3월 47.71%에서 6월 49.18%로 늘었다.

언어와 매체 선택 비율은 3월 52.29%에서 6월 50.82%로 줄었다.

그러나 수학의 경우 3월 미적분 선택 학생 비율은 49.53%에서 6월 50.79%로 소폭 늘었고 확률과 통계 선택 학생은 3월 45.78%에서 44.17%로 감소했다.


국어와 수학 과목 선택 비율 변화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회는 "국어과목 언어와 매체는 어렵게 출제되는 경향이 유지되고 있어 원점수를 우선 높이기 위해 화법과 작문으로 이동이 계속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수학의 경우 미적분이 확률과 통계에 비해 어렵게 출제되는데도 선택과목을 바꾸는 것은 학습에 충분한 시간이 필요해 미적분 선택 비율이 유지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dylee@yna.co.kr    2022/06/16 14:41 송고

#통합형수능 #6월모평 #수학 #미적분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