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서울대, 연세대 정시접수 마감, 경쟁률 큰 폭으로 하락~

6,756 2022.12.31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다른 대학에 비해 일찍 마감한 서울대와 연세대는 두 대학 모두 지원율이 전년도에 비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대는 총 1,345명 모집에 4,282명이 지원하여 3.18: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4.13:1에 비해 지원율이 크게 하락했다. 올해 신설된 지역균형전형은 2.85:1의 지원율을 보였고, 일반전형의 경우 3.22: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역균형은 인류학과 6.57:1, 인문계열은 3.43:1의 지원율을 보였고, 약학계열과 의예과는 2.90:1, 치의학과는 1.60:1로 가장 낮은 지원율을 보였다.

일반전형에서는 소비자아동학부 아동가족학 전공이 6.00:1로 지원율이 가장 높았고, 언론정보학과(4.71:1), 역사학부(4.40:1), 사회복지학과(4.17:1), 역사교육과(4.17:1)등에서 지원율이 높았고. 자연은 치의학과가 4.27:1로 지원율이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간호대학(3.70:1), 에너지자원공학과(3.50:1), 컴퓨터공학부(3.30:1)순으로 지원율이 높았다. 특히, 지구환경과학부, 산업공학과, 식품동물생명공학부, 수학교육과, 화학교육과는 지원율이 2.00:1을 넘기지 못해, 전형상 1단계 2배수를 충족하지 못했다.

연세대는 총 1,672(정원 내+첨단융복합학과특별전형 포함)명 모집에 6,219명이 지원하여 3.72:1의 경쟁률을 기록, 작년(4.77:1)에 비해 지원율이 크게 하락했다.

일반전형 기준 인문계열은 아동가족학과(5.00:1), 행정학과(4.33:1), 문헌정보학과(4.31:1), 신학과(4.22:1)등에서 지원율이 높았고, 경영학과도 4.02:1로 지원율을 보였다. 전년도의 경우 독어독문, 중어중문, 불어불문 등 교차지원을 통해 상향지원한 학생들이 선호도와 입결이 다소 낮을 것이라고 생각한 어문계열학과에 대거 지원한 것에 비해 올해는 대부분의 학과에서 지원율의 하락으로 인해 교차지원에 따른 지원율의 변화는 전년만큼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자연계열의 경우 약학과가 7.50:1로 가장 경쟁률이 높았고, 실내건축(자연)(6.67:1), IT융합공학과(5.40:1), 인공지능학과(4.55:1)의 지원율을 보였고, 첨단융복합학과 특별전형인 시스템반도체공학과(6.50:1)와 디스플레이융합공학과(5.00:1)도 낮지 않은 지원율을 보였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소장은 “통합수능 2년차인 올해 서울대는 정시 선발인원의 증가와 교과 정성평가 반영 등 전형방법의 변화로 인해 부담을 느낀 학생들이 지원을 꺼려한 것으로 보이고, 연세대의 경우 인문계열 모집단위를 위주로 교차지원이 전년도에 비해 크게 증가하지 않은 것 등에서 지원율 하락의 이유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정시접수 #경쟁률 #2023학년도 #서울대 #연세대

Copyright 진학사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