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전국연합학력평가 4월서 5월로 한 달 연기…성적 유출 여파

553 2023.03.07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지난해 치러진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 자료가 유출된 여파로 오는 4월로 예정됐던 전국연합학력평가가 5월로 연기된다.


경기도교육청 청사
[경기도교육청 제공]

6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도 교육청은 다음 달 12일로 예정됐던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오는 5월 10일로 연기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일선 학교로 발송했다.

일정 변경 사유로는 최근 성적자료 유출로 인해 기존에 사용됐던 전국연합학력평가 온라인시스템(GSAT)을 활용한 성적 처리가 불가능해진 점이 명시됐다.

도 교육청은 공문에서 "4월 학력평가 일정 변경으로 일선 학교의 교육과정 운영에 혼선을 드려 송구하다"며 "향후 진행되는 시험과 관련해 문제지 관리 및 성적표 출력 등 평가 운영 보안 관리에 신경 써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9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네티즌 1명이 도 교육청 서버를 해킹해 지난해 11월 도 교육청이 주관한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암호화 메신저앱인 텔레그램에는 '2학년 개인성적표 전체'라는 파일이 유포됐다.

이 파일에는 경남교육청과 충남교육청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교육청에서 이 시험에 응시한 고2 학생들의 시험 성적과 소속 학교, 이름, 성별 등이 담겨있었다.

이에 도 교육청은 경찰에 해킹 여부에 관한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자료가 유포된 사실에 대해 최초로 글을 쓴 누리꾼을 입건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stop@yna.co.kr         2023/03/06 21:55 송고

#경기도교육청 #4월학평 #시험연기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