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서울대·전국 의대 정시 신입생 5명 중 1명은 강남 출신

375 2023.05.10

"강남·수도권 집중으로 교육격차 우려…근본 대책 마련해야"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최근 4년 동안 서울대와 전국 의대에 정시모집으로 입학한 학생 5명 중 1명 이상이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득구 의원실과 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2022학년도 서울대 정시에서 강남 3구 출신 신입생 비율은 2019학년도 20.6%, 2022학년도 22.1% 등 4년 동안 모두 20%를 넘겼다.

전국 의대 정시에서도 같은 기간 강남 3구 출신 신입생 비율이 2019학년도 20.8%, 2022학년도 22.7% 등 20%를 넘었다.

정시에서 강남 3구 출신 신입생 비율은 서울대의 경우 2020학년도(23.1%)에, 전국 의대는 2022학년도(22.7%)에 최고치를 찍었다.

수도권 출신 신입생 비율도 비교적 높은 가운데 상승하는 추세였다.

수도권 신입생은 서울대가 2019학년도 61.8%에서 2022학년도 64.6%로 2.8%포인트(P) 늘었다.

의대는 2019학년도 44.2%에서 2022학년도 46.3%로 2.1%P 높아졌다.

최상위권 대학 신입생의 수도권 쏠림 현상은 수시모집보다 정시모집에서 두드러졌고, 비율도 상승하는 모습이었다.


[강득구 의원실·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제공]

서울대는 수도권 출신 비율이 최근 4년간 수시 전형에서 58.0∼59.5% 사이를 유지했는데 정시에서는 2019학년도 71.9%를 기록한 뒤 2021·2022학년도에는 78%대를 나타냈다.

의대 또한 수도권 출신 비율이 수시에서 4년간 36.1∼38.0%로 비교적 비슷한 수치를 유지했지만, 정시에서는 2019학년도 54.3%로 집계된 뒤 2021·2022학년도에 60%를 넘어섰다.

강득구 의원은 "정시전형이 수도권과의 지역 격차를 가속하는 것을 넘어 사교육 특구로의 쏠림을 부추기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며 "정부는 교육격차 해결을 위해 과감하고 확실한 방안을 2028 대입 개편에 담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sf@yna.co.kr          2023/05/09 11:50 송고

#의대 #강남3구 #정시모집 #신입생비율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