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수능] N수생 비율 28년만에 최고…정시모집서 강세 보이나

615 2023.11.16

'의대 열풍', '킬러문항 배제'에 수능 응시자 3명중 1명 N수생
미적분·언어와 매체 등 국어·수학 '선택과목 쏠림'도 여전


수능 D-11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십여 일 앞둔 5일 오후 서울 종로학원 강북본원에서 수험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다. 2023.11.5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16일 치러지는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졸업생과 검정고시생 비율이 35%를 넘어 28년 만에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의대 열풍 속에 정부가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 배제 방침을 밝히면서 수능 재도전을 택한 상위권 'N수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보여 입시 지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 킬러문항 배제에 'N수생' 늘어난 듯…정시모집서 '강세' 예상

2024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자는 작년보다 3천442명 감소한 50만4천588명이다.

고3 등 재학생은 1년 전보다 2만3천593명 줄어든 32만6천646명으로 전체 응시자의 64.7%다.

이에 비해 졸업생은 1만7천439명 증가한 15만9천742명으로 31.7%를 기록했다.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 역시 2천712명 늘어난 1만8천200명으로 3.6%를 차지한다.

졸업생과 검정고시 등을 합한 지원자 비율은 35.3%로 1996학년도(37.4%)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1996학년도에는 200점 만점이었던 수능이 이듬해부터 400점 만점으로 개편되는 것을 앞두고 N수생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최근에는 최상위권 대학들이 수능을 주요 전형요소로 하는 '정시모집' 비중을 40% 선으로 유지하는 데다, 의학계열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수능에 재도전하는 수험생이 증가하는 추세다.

여기에 더해 올해는 정부가 수능에서 킬러문항을 없애겠다고 밝힘에 따라 '반수'를 택한 상위권 대학생들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통상 수능에서는 재학생보다 수능 준비기간이 긴 졸업생들이 다소 유리한 것으로 여겨져 올해도 정시모집에서 'N수생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28 수능의 변화는'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학원 목동 본사에서 2028 대입개편 긴급분석 및 고입 대입 전략변화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 설명회는 온라인 생중계로 실시됐다. 2023.10.15
saba@yna.co.kr

◇ 수학 '미적분' 선택, '확률통계' 앞질러…국어도 '언어매체' 쏠림 심화

2022학년도 수능부터 적용된 문·이과형 통합수능 체제는 올해도 유지된다.

수험생들은 국어와 수학영역에서 공통과목과 선택과목 시험을 치르게 되는데, 표준점수 최고점 차이에 따른 '특정과목 쏠림' 현상과 '과목별 유불리' 논란도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주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떨어지면 원점수 최고점자(통상 '만점자')의 표준점수는 올라간다.

이 때문에 원점수 만점을 받아도 응시집단 특성이나 시험 난이도에 따라 다른 선택과목 만점자보다 낮은 표준점수를 받을 수 있다.

통합수능 도입 이후에는 자연계열 진학을 원하는 수험생들이 많이 치렀던 특정 과목에서 표준점수 최고점이 높게 나타나면서, 이들 과목으로 수험생들이 쏠리는 '이과 쏠림'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수능을 주관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선택과목별 표준점수 최고점을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입시업계에서는 통상 수학영역에서 '미적분'이, 국어영역에서 '언어와 매체'가 다른 과목보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3점 안팎 높은 것으로 추정한다.

이 때문에 올해 수학영역 지원자 가운데서는 22만3천550명(46.7%)이 확률과 통계를, 이보다 많은 23만5천100명(49.2%)이 미적분을 택했다.

통합수능이 도입된 뒤 미적분 선택자 수가 확률과 통계를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어영역 지원자 가운데 화법과 작문을 택한 수험생은 30만6천418명(61.1%), 언어와 매체를 택한 수험생은 19만4천903명(38.9%)이었는데, 언어와 매체 선택 비율이 2년 사이 10%포인트 가까이 높아졌다.

사회·과학 탐구 지원자 중 23만4천915명(48.2%)은 사회 과목만을 선택했고, 23만2천966명(47.8%)은 과학만을 골랐다. 사회·과학 과목을 1개씩 고른 지원자는 1만9천188명(4.0%)으로 집계됐다.

cindy@yna.co.kr       2023/11/16 04:55 송고

#수능 #2024학년도 #정시모집 #정시분석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수시 대입정보
입시전략
공감N토크
입시지식IN
전공적성검사
학생부 입력
출신고교
학생부교과
학생부비교과
수시/정시진단
학생부 교과분석
수능최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내성적대 지원경향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4년제 합격예측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추천대학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대학별 종합vs교과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입시전문가 학종평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12월 13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12월 13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12월 13일 오픈 예정
정시저장소12월 13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 결제안내12월 13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1월 3일 오픈 예정
전문대1월 3일 오픈 예정
정시 합격후기
정시 합격전략 설명회
LIVE 설명회
오프라인 설명회12월 중 오픈
정시합격상담
비대면 정시상담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