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수능] 국어 어려웠지만 이과 강세 이어질 듯…재학생 부담은 클듯

2,625 2023.11.16

국어, 작년 수능보다 어려워…'수학 잘하는 수험생 일방적 유리' 없을 듯
이과생 몰리는 수학 '미적분과 기하', 고득점 받기에 상대적 유리
고3 재학생 체감 난이도, 9월 모평보다 상당히 높아질 듯


긴장되는 시간
(수원=연합뉴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2023.11.16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김수현 기자 = 16일 시행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국어 영역, 수학 영역 모두 '킬러문항' 없이도 변별력을 확보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수능에선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145점)이 국어(134점)보다 10점 이상 높아 수학을 잘하는 수험생에게 유리하다는 지적을 받았는데, 국어 난도의 상승으로 이 같은 지적은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적분과 기하'가 고득점에 여전히 유리한 것으로 여겨지는 만큼, 이과생 강세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N수생' 비중이 확대된 점이 출제에도 반영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고3 재학생들의 체감 난도는 상당히 높았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올해 수능 국어는'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종로학원 본사 대입수능 분석 상황실에서 강사들이 수능 국어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 2023.11.16
dwise@yna.co.kr

◇ 작년보다 어려워진 국어…10번·15번·27번, 상위권 가를 듯

국어 영역은 킬러문항 배제 방침이 처음 적용됐지만, 작년 수능보다 까다롭다는 평을 받은 9월 모의평가보다도 다소 어려웠다는 것이 공통적인 평가다.

지난해 수능은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이 134점으로 무난하다는 평을 받았고, 9월 모의평가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142점으로 만만치 않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표준점수는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주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한다.

지난해 수능에서 수험생들을 괴롭힌 '클라이버의 기초 대사량 연구'와 같은 낯선 개념, 전문적 지식을 다룬 지문은 사라져 킬러문항은 배제됐다는 평이 나왔다.

그러나 선택지를 정교하고 세심하게 구성해 지문을 정확히 이해해야 풀 수 있는 문항들이 곳곳에 배치돼 변별력을 높인 것으로 분석됐다.

공통과목인 10번과 15번, 27번이 상위권을 가르는 문항이 될 것으로 보인다.

10번은 '데이터에서 결측치와 이상치의 처리 방법'을 다룬 과학 지문을 읽고, 이상치가 포함된 직선을 구하는 두 가지 방법을 비교하는 3점짜리 문항이었다.

15번은 '노자'에 대한 유학자 왕안석과 오징의 해석을 파악하고, 문항에 제시된 정보가 어느 인물의 입장에 해당하는지 묻는 문항이었다.

27번은 보기에 제시된 방식으로 현대시인 정끝별의 '가지가 담을 넘을 때'와 고전 수필인 유한준의 '잊음을 논함'을 감상하는 방법을 묻는 3점짜리 문항이었다.


긴장감 흐르는 수능 고사장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수능일인 16일 오전 광주 북구 경신여고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 시간을 기다리고 있다. 2023.11.16
iny@yna.co.kr

◇ 수학, 단답형 문항 난도 상승…'최상위권 변별력' 갖춘 듯

수학 영역은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기조를 유지했으나 최상위권 변별력은 더욱 확보된 것으로 평가받았다.

최상위권에는 작년 수능보다는 쉽되, 9월 모의평가보다는 어려웠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은 작년 수능이 145점, 올해 9월 모의평가가 144점으로 유사했으나, 표준점수 최고점 인원은 같은 기간 934명에서 2천520명으로 늘어났다.

킬러문항 배제 방침 후 치러진 첫 시험인 9월 모의평가에서 최상위권 변별력이 떨어지자, 수능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었다.

일단 이 같은 우려는 일단 기우임이 드러났다.

입시업계는 킬러문항 없이도 기본개념 이해와 적용, 추론능력을 요구하는 문항이 출제돼 변별력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특히 단답형인 22번, 30번이 올해 9월 모의평가보다 어려워지면서 최상위권의 변별력을 확보한 것으로 분석했다.

공통과목 마지막 문항인 주관식 22번은 도함수를 활용해 함수의 극대, 극소를 고려해 조건을 만족시키는 삼차함수를 찾는 문항이었다.

선택과목에서는 마지막 문항인 30번이 모두 까다로운 문항으로 꼽혔다.

확률과 통계 30번은 정규분포와 표준정규분포에 대한 문항, 미적분 30번은 정적분으로 정의된 함수의 극대·극소를 찾는 문항이었다.

기하 30번은 평면벡터의 덧셈과 뺄셈을 이용해 주어진 벡터의 크기가 최대인 점의 위치를 찾아 삼각형의 넓이를 구하는 방법을 물었다.


'긴장되네'
(서울=연합뉴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3.11.1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 N수생 등 비중, 9월 모평보다 13%p 상승…재학생 체감 난도 높아질 듯

지난해 수능에서 문제가 된 국어·수학 간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어 영역도 일정한 변별력을 확보하면서, 수학이 당락에 큰 영향을 미쳤던 작년과 비교해 국어·수학 영역 모두 입시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입시업계에서는 올해에도 '이과생 강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선택형 수능에서는 선택과목 집단의 평균이 표준점수에 영향을 주는데, 이과생들이 몰리는 수학 '미적분과 기하'가 '확률과 통계'보다 고득점을 받기에 여전히 유리한 구조이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고3 재학생의 수능 체감 난이도는 9월 모의평가보다 상당히 어려웠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졸업생 등 N수생이 대거 합류한 점이 출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어서다.

이번 수능에서 졸업생 등 N수생과 검정고시생 등을 합친 수험생 비중이 35.3%로, 1996학년도(37.4%) 이후 28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9월 모의평가 당시(21.9%)보다도 13.4%포인트 올랐다.

9월 모의평가보다 수능에 N수생이 더 많이 지원하면서 이들을 고려해 출제 당국이 난도를 높이는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준비 기간이 긴 N수생들은 고3 재학생들보다 학력 수준이 높은 것으로 통하는데, 9월 모의평가와 같은 수준의 난이도를 낼 경우 '물수능'이 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임성호 대표는 "재수생이 많아진 것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며 "고득점 수험생, 재수생에게는 매력적인 시험이 됐겠지만, 그렇지 않은 고3 수험생들은 상당히 부담될 것"이라고 말했다.

porque@yna.co.kr        2023/11/16 17:00 송고

#수능 #2024학년도 #난이도분석 #모평분석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수시 대입정보
입시전략
공감N토크
입시지식IN
전공적성검사
학생부 입력
출신고교
학생부교과
학생부비교과
수시/정시진단
학생부 교과분석
수능최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내성적대 지원경향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4년제 합격예측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추천대학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대학별 종합vs교과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입시전문가 학종평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12월 13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12월 13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12월 13일 오픈 예정
정시저장소12월 13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 결제안내12월 13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1월 3일 오픈 예정
전문대1월 3일 오픈 예정
정시 합격후기
정시 합격전략 설명회
LIVE 설명회
오프라인 설명회12월 중 오픈
정시합격상담
비대면 정시상담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