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수학보다 더 어려워진 국어…이과 문과침공 이번엔 해소될까

4,717 2023.12.07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시험 어려우면 올라가는 표준점수 최고점, 국어가 더 높아
입시업계 "국어 어려워도 이과생에 유리…통합 수능의 구조적 문제"
탐구 영역, 선택과목 따른 유불리 현상도 이어질 듯


'수능 끝, 내 점수는?'
(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날인 17일 대구 수성구 정화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가채점하고 있다. 2023.11.17
psik@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국어가 수학보다 더 어려워 표준점수 최고점이 치솟으면서 이과의 '문과 침공'이 해소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고개를 든다.

지난해 수능에서는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보다 11점 높아 수학을 잘하는 수험생에게 지나치게 유리한 수능이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지만 입시업계에서는 이과의 문과 침공은 2022학년도에 도입된 '통합 수능'의 본질적인 문제여서 이번에도 여전할 것이라는 신중론이 나온다.

7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올해 수능에서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50점으로, 작년 수능(134점)보다 16점이나 치솟았다.

수학은 148점으로, 145점이었던 작년보다 3점 올랐다.

표준점수는 개인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보여주는 점수다. 통상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한다.

국어, 수학 모두 표준점수 최고점이 상승한 만큼, 두 영역 모두 작년 수능보다 어려웠다는 의미가 된다.

특히 국어의 경우 난이도가 작년 수능보다 급등해 수험생 입장에서는 수학보다 국어가 더 까다로웠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어가 수학보다 더 어려워지면서 두 영역의 표준점수 최고점 차는 국어가 2점 앞서게 됐다.

지난해 수능에서 수학이 11점 앞서던 것에 비해 격차도 크게 줄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번 대입에서 이과의 문과 침공이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는다.

이과의 문과 침공은 자연 계열 수험생들이 수학 등에서 받은 고득점을 앞세워 대학 인문·사회계열로 대거 지원하는 '교차 지원'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만들어진 용어다. 2022학년도 통합 수능 도입 이후 심화했다.

입시업계 대표는 "작년보다 수학 영향력이 줄고, 국어·수학 영역 간 유불리 현상은 축소될 전망"이라며 "수학 표준점수 우위를 바탕으로 '문과 침공'을 염두에 두고 있던 수험생들에게 다소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긴장되네'
(서울=연합뉴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23.11.16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하지만 이과의 문과 침공은 통합 수능 점수체계와 관련 있는 구조적인 문제로, 이번에도 해소되기 어렵다는 데 무게를 두는 시각도 있다.

특히 최근에는 국어에서도 이과생들이 강점을 보여 국어가 어려워졌어도 혜택은 이과생이 더 많이 누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입시업계에선 국어의 경우 '언어와 매체'가 '화법과 작문'보다, 수학에서는 '미적분'이 '확률과 통계'보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높은 것으로 통하는데, '미적분'은 물론 '언어와 매체'도 이과생이 몰려 있기 때문이다.

입시학원에 따르면 수학 '미적분'을 택한 수험생 중 탐구 영역에서 과학탐구를 골라 이과로 분류될 수 있는 학생은 86.9%에 달한다.

국어에서 '언어와 매체'를 고른 수험생 가운데 62.6%도 과학탐구에 응시했다. '언어와 매체'를 선택한 수험생의 3분의 2를 이과생으로 볼 수 있는 얘기다.

입시학원 대표는 "수학에서 여전히 이과생이 유리한 가운데 이과생 중 '언어와 매체' 선택 수험생은 작년 수능 때보다 늘었고, 올해 수능 기준으로 문과생보다 많다"며 "국어가 어려워진 이득은 이과생이 가져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도 "문과생이 국어를 잘할 것이라고 오해하는데, 요즘에는 그렇지 않다"며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이 높게 나타났다고 문과생이 유리해지는 것은 아니다"고 진단했다.


시험 준비하는 수험생들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선인고 고사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2023.11.16 [공동취재] goodluck@yna.co.kr

입시업계에서는 통합 수능 체제의 점수 산출제도가 바뀌지 않는 이상 이과의 문과 침공은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

현재 통합 수능 체제에서 국어와 수학 점수는 공통과목 점수를 바탕으로 선택과목 점수를 보정하는 방식이 활용된다.

수학에서는 이과생이 몰린 '미적분'이 고득점에 유리한 점수 체계인 셈이다.

여기에 최근에는 점차 상위권 이과생을 중심으로 국어 '언어와 매체' 쏠림도 나타나고 있어서 문과생들이 이를 뒤집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다만 우 소장은 "대학 인문계열 모집 단위들이 점수 반영을 어떻게 할지, 탐구 변환표준점수를 어떻게 반영할지에 따라 이과생 문과 침공이 줄어들 여지가 생길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탐구 영역에서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 현상도 이어질 전망이다.

사회탐구 영역에서는 표준점수 최고점이 가장 높은 경제, 정치와 법(각 73점)과 가장 낮은 윤리와 사상, 세계사(각 63점)의 격차가 10점에 달한다.

과학탐구 영역에서는 화학Ⅱ의 표준점수가 80점을 찍어 가장 낮은 지구과학Ⅰ(68점)보다 12점이나 높았다.

porque@yna.co.kr       2023/12/07 14:00 송고

#수능 #모평분석 #정시분석 #2024학년도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수시 대입정보
입시전략
공감N토크
입시지식IN
전공적성검사
학생부 입력
출신고교
학생부교과
학생부비교과
수시/정시진단
학생부 교과분석
수능최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내성적대 지원경향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4년제 합격예측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추천대학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대학별 종합vs교과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입시전문가 학종평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전문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 합격후기
AI모의면접
수시합격상담
비대면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지역센터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정시 대입정보
입시전략
공감N토크
입시지식IN
전공적성검사
성적입력
출신고교
수능성적
학생부교과
성적분석
등급컷/채점
수능성적분석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학생부 교과분석
4년제 합격예측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능 반영방법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추천대학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가나다군 칸수전략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대학·학과별 합격예측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정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실제합격사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정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 지원대학
4년제 미지원대학
전문대 지원대학
정시 합격후기
정시합격상담
비대면 정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