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대학 무전공 선발, 올해는 의무화 대신 '가산점'

1,949 2024.01.31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올해는 25% 미달해도 인센티브…교육부 "25% 목표 지속 추진"
의·약대, 사범대 등은 전공 선택 범위서 제외


대학교 강의실
[연합뉴스TV 캡처]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올해 대입에서 교육부가 제시한 무전공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한 대학도 재정 인센티브를 받게 될 전망이다.

일정 비율 이상 무전공으로 선발해야 인센티브를 준다는 방침에서 교육부가 한발 물러난 것이다.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2024년 대학혁신 지원사업 및 국립대학 육성사업 기본계획'을 30일 발표했다.
◇ 사립대 평균 38억원·국립대 평균 93억원 인센티브

두 사업은 고등교육의 질을 높이고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대학의 자율적인 혁신을 지원하는 포괄적 방식의 일반 재정 지원 사업이다.

사립대와 서울대·인천대 등 국립대 법인을 117곳 대상으로 지원하는 것이 '대학혁신 지원사업', 국립대 법인을 제외한 전체 국립대 37곳을 지원하는 것이 '국립대학 육성사업'이다.


[교육부 제공]

대학별 지원액은 재학생 수, 저소득층 수 등 산식에 따라 배분되는 '재정 지원 사업비'(포뮬러)와 대학혁신의 성과 평가 결과에 따라 배분되는 '성과급'(인센티브)으로 구성된다.

최근 주목받은 것은 인센티브 배분 방식이었다.

앞서 교육부는 2025 대입에서 5∼25% 이상의 학생을 무전공으로 선발해야 국립대학육성과 대학혁신지원사업에서 인센티브를 받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대학 입장에선 인센티브를 받기 위해선 일정 비율 이상 무전공 선발이 의무였던 셈이다.

각 대학이 택할 수 있는 무전공 유형은 두 가지였다.

'유형1'은 자유전공학부처럼 신입생이 전공을 정하지 않고 입학 후 보건·의료, 사범 계열 등을 제외하고 모든 전공을 선택할 수 있는 방식이다.

'유형2'는 계열·학부 등 광역 단위로 모집한 뒤 광역 단위 내 모든 전공을 택하거나, 광역 단위 내 학과별 정원의 150% 이상 범위에서 전공을 고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대학들은 유형1 혹은 유형1+2 혼합 방식으로 신입생 선발 방식을 개편해야 인센티브를 얻을 수 있었다.


[교육부 제공]

유형1은 국립대, 수도권대 구분 없이 2025학년도엔 정원 내 모집 인원의 5% 이상을 선발하는 것이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는 조건이었다.

유형1+2 혼합 방식을 택한 경우 수도권대는 2025학년도 정원 내 모집 인원의 20% 이상, 국립대는 2025학년도에는 25% 이상을 선발해야 했다.

올해 대학혁신 지원 사업비는 작년보다 795억원 증가한 8천852억원이다. 이 가운데 인센티브로 배분되는 사업비는 절반인 4천410억원이다.

국립대학 육성사업비는 1천142억원 확대된 5천722억원으로, 그중 60%인 3천426억원이 인센티브였다.

산술적으로 대학혁신 지원사업비의 경우 1개교당 약 38억원, 국립대학 육성사업비는 1개교당 약 93억원을 인센티브로 받을 수 있는 만큼 대학으로선 놓치긴 아쉬운 금액이다.

◇ 전공 선택 제약 적을수록 가산점 높아

그러나 교육부는 2025 대입에선 대학의 무전공 선발 비율을 의무화하지 않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교육부 목표치에 도달하지 못한 대학도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다만 무전공 선발 비율에 따라 인센티브 금액이 달라질 수 있다.

교육부는 인센티브 배분을 위해 '학생 전공 선택권 확대', '유연한 학사 구조로 개편' 등 대학의 다양한 시도와 성과를 100점 만점으로 정성 평가하기로 했다.

여기에 무전공 선발 비율에 따라 최대 10점(국립대학 육성사업은 최대 8점)의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대학혁신 지원사업비 가점표
[교육부 제공]

무전공 선발 비율이 동일하더라도 선발 방식에 따라 가산점은 차이가 난다.

전공 선택의 제약이 더욱 적은 유형1의 선발 비율이 높을수록 가산점이 높다.

예컨대 대학혁신 지원사업에서 가산점 최고 10점을 받으려면 무전공으로 25% 이상 선발하면서도 그 가운데 10% 이상을 유형1로 뽑아야 한다.

무전공 학생을 25% 이상 선발하더라도 유형1 비율이 5∼10%라면 9점, 유형1 비율이 0∼5%라면 8점의 가산점을 부여받는다.

각 대학은 인센티브 평가에서 최고 S(95점 이상)에서 A(90점 이상∼95점 미만), B(80점 이상∼90점 미만), C(80점 미만) 등급을 부여받는다.

최고 가산점 10점을 받을 경우 등급이 1∼2개 올라 인센티브를 더 많이 받을 수 있다.


전국국공립대학교 인문대학장협의회와 전국사립대학교 인문대학장협의회가 지난 24일 교육부의 무전공 입학생 확대 방침이 기초학문 붕괴를 초래할 것이라며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전공 선택권 범위에 정부가 정원을 관리하는 보건 의료계열, 사범 계열은 제외된다.

예체능·종교계열은 대학이 자율적으로 전공 선택권 범위에서 제외·포함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희소·특수학과, 첨단학과, 계약학과 등도 역시 개별 대학이 자율적으로 전체 모집정원의 10% 한도에서 전공선택 범위에서 제외할 수 있다.

비수도권 사립대, 특수목적대, 교원양성대의 경우 지역·대학별 여건과 특수성을 고려해 '학생 지원 체계 구축', '교육과정 개편' 등 대학 전반의 교육 혁신 성과를 평가해 인센티브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속도 조절에 들어갔지만, 교육부는 여전히 수도권 사립대, 거점국립대, 국가 중심대의 무전공 선발 비율을 25% 이상 끌어올린다는 목표에 변함없다는 방침이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과·전공 간 벽을 허물고 학생들의 다양한 전공 선택 기회를 보장해 변화하는 산업·사회의 수요에 맞는 창의적인 인재를 길러낼 수 있는 과감한 대학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porque@yna.co.kr     2024/01/30 12:00 송고

#무전공 #대학가산점 #교육부 #대학혁신계획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수시 대입정보
입시전략
공감N토크
입시지식IN
전공적성검사
학생부 입력
출신고교
학생부교과
학생부비교과
수시/정시진단
학생부 교과분석
수능최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내성적대 지원경향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4년제 합격예측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추천대학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대학별 종합vs교과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입시전문가 학종평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전문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시 합격후기
AI모의면접
수시합격상담
비대면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지역센터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정시 대입정보
입시전략
공감N토크
입시지식IN
전공적성검사
성적입력
출신고교
수능성적
학생부교과
성적분석
등급컷/채점
수능성적분석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학생부 교과분석
4년제 합격예측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수능 반영방법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추천대학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가나다군 칸수전략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대학·학과별 합격예측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정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큐레이션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실제합격사례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정시저장소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 지원대학
4년제 미지원대학
전문대 지원대학
정시 합격후기
정시합격상담
비대면 정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