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대기업도 필요없다…의대 열풍에 연고대 계약학과 등록포기 급증

1,859 2024.02.14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연대 계약학과 92% 미등록…고대는 미등록률 전년비 4배로 뛰어
"의대 정원 확대로 수험생 의대 선호도 더 높아져"


연세대학교 캠퍼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대기업 취업이 보장되는 상위권 대학 계약학과에서도 합격생들의 무더기 등록 포기가 발생했다.

의대 입학정원 확대로 의대 열풍이 더욱 거세게 부는 가운데 의대 등으로 합격생들이 대거 빠져나간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입시업체에 따르면 2024학년도 대입 정시모집에서 연세대, 고려대 등 상위권 대학의 계약학과에 합격하고도 등록을 포기한 수험생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었다.

계약학과는 대학이 기업과 계약을 맺고 기업이 요구하는 특정 분야를 전공으로 개설한 학과를 말한다. 졸업 후 취업이 보장된다.


[종로학원 제공]

삼성전자 계약학과인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의 정시 최초합격자 중 미등록 비율은 92.0%로 지난해(70.0%)보다 22.0%포인트 높아졌다.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의 정원은 25명인데, 정시 최초 합격자 중 23명이 미등록한 것이다.

또 다른 삼성전자 계약학과인 고려대 차세대통신학과는 최초 합격자 10명 중 7명이 등록을 포기해 미등록률이 70%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16.7%)보다 4배 이상 오른 수치이다.

다른 계약학과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현대자동차 연계 계약학과인 고려대 스마트모빌리티학부는 최초합격자 20명 중 13명(65.0%)이 등록을 포기했다.

이 역시 지난해 등록 포기율(36.4%)의 배에 달한다.

SK하이닉스 연계 계약학과인 고려대 반도체공학과는 10명 중 5명(50.0%)이 등록을 하지 않았다. 지난해(18.2%) 등록 포기 비율보다 3배가량 높았다.

전체 학과로 봤을 때는 연세대와 고려대의 정시 최초 합격자 미등록 비율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연세대 정시 일반전형 기준 최초합격자 1천695명 중 483명(28.5%)이 미등록했고, 고려대는 1천650명 중 321명(19.5%)이 등록을 포기했다.

자연계열 상위권 학과인 계약학과에서 대규모 이탈자가 발생한 것은 다른 대학 의약학계열이나 서울대 이과계열에 동시 합격해 빠져나갔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세대와 고려대 계약학과는 지방대 의약학계열과 합격선이 비슷한 것으로 입시업계는 보고 있다.

입시업체는 올해 특별히 계약학과 이탈자가 많이 발생한 점에 대해서 "의대 증원 이슈가 최근 뜨거운 상황에서 의대에 대한 수험생들의 선호도가 더욱 높아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대 첨단학과가 올해 처음 생겨서 그쪽으로 빠졌을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sf@yna.co.kr    2024/02/14 10:28 송고

#계약학과 #연세대 #고려대 #등록포기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8월 14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8월 14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9월 9일 오픈 예정
전문대9월 9일 오픈 예정
수시 합격후기
AI모의면접
수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12월 11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12월 11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12월 11일 오픈 예정
정시저장소12월 11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12월 31일 오픈 예정
전문대12월 31일 오픈 예정
정시 합격후기
정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