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주요 의대 정시합격자 등록포기 12%…작년보다 줄어

2,835 2024.02.16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2025년 의대 정원 확대로 재수 불리하지 않아 상향지원 추정"
주요대도 미등록 비율 전년보다 감소…"추가합격 인원 줄어들 듯"


'의대 정원 확대' 더 나은 의료로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6일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방문객이 정문을 지나고 있다. 정부는 이날 의대 입학 정원을 2천명 늘리기로 했다. 2024.2.6
iny@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의대 쏠림'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2024학년도 주요 의과대학 정시모집에서 합격하고도 등록을 포기한 학생이 전년에 비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전국 9개 의과대학의 정시 최초 합격자 중 미등록자 비율은 11.7%(43명)로 전년(14.7%·50명) 대비 3%포인트(p) 줄었다.

한양대 의대는 미등록자가 지난해 19명(27.9%)에서 6명(8.7%)으로 3분의 1가량 줄면서 가장 감소 폭이 컸다.

고려대 의대 지난해 4명(16.0%)에서 2명(4.3%), 연세대(미래) 의대도 지난해 4명(16.7%)에서 2명(8.3%)으로 모두 절반으로 줄었다.

서울대 의대와 제주대 의대는 등록 포기자가 1명도 없었다.

이에 비해 이화여대는 지난해 1명에서 올해 4명, 연세대는 7명에서 11명, 가톨릭대 의대는 9명→13명으로 등록포기자가 늘었다. 다른 의대에 중복으로 합격한 후 등록을 포기한 것으로 추정된다.

입시업계에서는 21일까지 진행중인 2024학년도 정시모집 추가합격·등록 과정에서 의대 추가합격 인원이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2025학년도에 의대 모집 정원이 확대되는 등 입시 환경이 재수에 크게 불리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이어서 올해 정시에서는 의대와 서울권 주요대에 수험생들이 상향 지원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상향 지원한 만큼 합격 시 등록을 포기하겠다고 생각하는 수험생이 적다는 분석이다.

의대를 제외하고도 서울 주요 대학의 정시 최초 합격자 미등록 비율은 전년보다 다소 낮아졌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정시 1차 미등록 비율은 19.1%로, 전년(19.4%)보다 소폭 줄었다.

서강대는 정시 최초 합격자 미등록 비율이 전년 43.5%에서 올해 36.4%로, 한양대는 22.1%→15.8%, 이화여대는 17.2%→13.5%로 모두 낮아진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반적으로 상위권 대학과 중상위권 대학의 추가 합격 인원이 지난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sf@yna.co.kr   2024/02/15 15:54 송고

#의대정원확대 #정시합격자 #등록포기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8월 14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8월 14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9월 9일 오픈 예정
전문대9월 9일 오픈 예정
수시 합격후기
AI모의면접
수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12월 11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12월 11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12월 11일 오픈 예정
정시저장소12월 11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12월 31일 오픈 예정
전문대12월 31일 오픈 예정
정시 합격후기
정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