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교대 정시 경쟁률 올랐지만 합격선 하락 가능성…미등록률 13%

3,952 2024.02.19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종로학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2024학년도 대입 정시모집에서 전국 교육대학교와 일반대 초등교육과의 경쟁률이 급상승했지만, 미등록 현황 등을 바탕으로 보면 합격선 자체는 오히려 하락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024학년도 정시모집 최초합격자 등록 현황을 공개한 전국 8개 교대의 경우 미등록자가 233명(13.1%)으로 전년(243명/ 15.9%) 대비 소폭 하락했다.

학교별로 보면 최초합격자 미등록 비율은 광주교대가 25.7%, 춘천교대가 19.7%, 경인교대가 17.4%로 비교적 높았고, 서울교대는 12.0%였다. 일반대학교 초등교육과 가운데서는 제주대가 19.6%, 이화여대가 6.3%였다.

2024학년도 전국 교대 정시모집 경쟁률은 3.15대 1로, 전년도(1.87대 1)와 비교해 크게 상승했다.

수시모집 합격자 가운데 미등록 인원이 많아 정시모집 인원이 늘면서 합격선 하락에 대한 기대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입시학원은 이러한 기대심리 때문에 상향 지원한 수험생들이 많아 교대 외 타 대학에 동시 합격하고 미등록한 인원이 전년 대비 줄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일부 교대 정시 최초 합격 사례가 국·수·탐 평균 4등급 대까지 확인되는 상황"이라며 "추가합격자의 경우 이보다 더 낮은 점수대가 상당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시 경쟁률이 이례적으로 높아졌지만, 합격선은 높아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으며, 상황에 따라서는 하락이 예상된다"라며 "올해 정시모집 경쟁률 상승을 교대 선호도 상승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cindy@yna.co.kr      2024/02/19 09:59 송고

#교대 #정시경쟁률 #합격컷 #정시분석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