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메디컬고시 열풍 불것…의대 블랙홀에 이공계 인재난 우려

833 2024.03.20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상위권 이공계 재학생·직장인 등 'N수' 크게 늘 듯
지방대 의대 합격선 낮아질 듯…정원 늘어나는 '경인권' 의대 지원자 몰릴 수도
공대 교수들 "'의사 프리미엄' 줄여야 하지만, 이공계 지원책도 필요"


의대 운영대학 현장 간담회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오후 충북대 대학본부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간담회에 참석한 가운데 의대정원 증원 신청 철회를 요구하는 의대 교수진들이 간담회장 밖에서 시위를 열고 있다. 2024.3.19
vodcast@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정부에서 발표한 2천명 의대 정원 증원은 당장 올해 입시 판도부터 뒤흔들 것으로 보인다.

의대 정원이 대폭 늘어나면서 그렇지 않아도 강력한 '의대 열풍'이 더 심해져 의대 진학을 위해 'N수'에 나서는 이공계 재학생, 직장인 등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사교육비 증가는 물론, 2천명 증원 규모가 4대 과학기술원 입학 정원을 합친 것보다 많기 때문에 '이공계 인재 유출'이 심각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정부, 의대 정원 확대 발표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정부가 의과대학 입학정원 확대안을 발표한 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학원에 의대 입시 홍보 현수막이 걸려있다. 2024.2.6
dwise@yna.co.kr

◇ 'N수생' 크게 늘고, 지방의대 합격선 하락할 듯

20일 교육계에 따르면 의대 정원의 대폭적인 증원에 따라 의대 진학을 위해 입시에 다시 도전하는 대학 재학생, 직장인 등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대체로 입시에서 최상위권 점수를 받아 좋은 대학에 진학했는데, '평생 자격증'인 의대 진학 가능성이 평소보다 커지니 도전장을 내밀 가능성이 크다.

사교육업체는 직장인들의 문의가 쏟아지자 지난 18일 서초 의약학 전문관에 의대 전문 직장인 대상 야간특별반인 '수능 ALL in 반'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현재 의대 증원을 둘러싸고 전국 의대생들의 휴학 신청이 잇따르는 가운데, 휴학한 지방권 의대생들의 재수가 속출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정부는 이날 2025학년도 전국 의대 학생 정원을 2천명 배정한 결과를 발표했다. 증원 규모는 서울은 0명, 경인권은 361명(총 증원분 18%), 비수도권 1천639명(82%)이다.

서울의 경우 증원이 아예 없기 때문에 입시 흐름이 크게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서울 외 지역에서는 '반수' 등 도전이 거세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지방권 의대생들이 수도권인 경인권 의대 등에 도전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최근 지방 의대에서 휴학하고 또 다른 상위권 의대로 반수를 해야겠다는 문의가 꽤 있는 것 같다"며 "이들을 포함해 의대 진학 '반수' 열풍은 지속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수도권에 해당하는 경인권의 경우 '지역인재전형'이 없어 비수도권에 비해 지원 조건의 문턱이 낮다. 이에 수험생들의 도전이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의대 도전이 늘어나면 당장 올해 입시부터 의대를 비롯해 최상위권 대학 이공계열, 그리고 주요 대학의 합격선 변동이 생겨날 수밖에 없다.

"2025학년도 입시가 8개월 정도 남았는데, 의대가 2천명 증원되면 고3을 포함해 재학생들의 동요가 커질 수밖에 없다"며 "상위권 수험생의 의대 쏠림으로 일반 학과를 포함해 주요 대학의 대부분 합격선이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의대 합격선은 지역의 경우 '지역인재전형 60% 이상 선발'을 적용할 경우 일부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방권 의대 수능 수학 1등급만으로 지역인재전형 인원을 채우기 힘들 수도 있다"며 "상황에 따라서 수도권과 지방권의 상당한 점수 격차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 내 의대의 경우 증원이 아예 되지 않았기 때문에 합격선이 변하지 않고, 경인권 의대는 지원이 급증해 합격선이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의대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상위권 대학 일반학과의 합격선이 내려가면 일부 수험생에게는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멋진 의사가 됩시다'
(대구=연합뉴스) 윤관식 기자 =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반발하는 전공의, 의대생, 의과대학 교수들의 집단행동으로 의료공백이 장기화하고 있는 19일 대구 영남대학교병원에 설치된 소원 쪽지 게시대에 시민의 소망이 적힌 메시지가 붙어있다. 2024.3.19
psik@yna.co.kr

◇ "메디컬 고시 일반화"…인재 유출 우려에 '이공계 지원 강화' 목소리

2천명이 증원되면 의대 총 입학정원은 5천58명이 된다.

이는 2024학년도 입시 기준으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의 자연계열 학과 모집인원 총합인 5천443명(서울대 1천844명, 연세대 1천518명, 고려대 2천81명)의 93%에 달하는 인원이다.

새로 늘어난 의대 정원 2천명은 서울대 자연계열 입학생 수(1천844명)를 넘어서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4개 과학기술원의 신입생 규모(1천700여명)도 넘는다.

이에 최상위권 대학의 이공계 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들이 '평생 자격증'인 의대를 향해 반수에 도전하는 현상이 가속할 수 있다.

'의대 블랙홀'로 최상위권 인재들이 몰릴 경우 이공계 인재 유출이 우려된다는 얘기다.

2025학년도 입시를 준비하는 최상위권 자연계열 수험생 또한 이공계가 아닌 의대로 목표를 수정할 수도 있다.

의대 정원이 늘어난다는 소식이 들렸을 때부터 이미 이공계열 반수생과 수험생들 사이에서 반향이 컸는데, 숫자가 확정된 이상 '열풍'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이른바 '메디컬 고시'가 일반화되는 것"이라며 "의대 정원이 2천명씩 5년 늘어나는 것은 '나도 한 번 도전해볼 만하다'는 것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로스쿨 인원이 늘어났지만, 여전히 인기가 있듯 의사 정원이 늘어났더라도 의사의 '직업적 프리미엄'은 여전히 존재할 것"이라며 "당장 올해 입시부터 현재 최상위권 대학 이공계 합격생의 2배 이상이 의대로 빠져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최상위권 공대 재학생은 의대를 가려다가 '한 끗 차이'로 못 간 경우가 많은데, 목표를 다시 의대 진학으로 결심하는 경우가 많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공계 대학 교수들은 '속도 조절'과 '이공계 지원' 또한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4대 과학기술원의 반도체학과 교수는 "지금도 학교 최상위권 학생들이 전부 '메디컬'로 빠지고 있다"며 "그동안 의사들이 쌓아온 장벽이나 시스템이 너무 공고해서 뭔가 '충격'이 필요하다고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대 증원을 통해 의사인력 공급을 늘려 의사와 다른 직역의 수입 격차가 너무 큰 '의사 프리미엄'을 줄여야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정부가 인공지능(AI)이나 반도체 등 학과를 많이 만들고 인원도 늘렸지만, 졸업 후 취업이나 진로가 보장되는 경우는 소수 계약학과에 불과하다는 현실도 지적했다.

그는 "어느 정도 시간적 여유를 둔 (의대) 정원 조정이 필요한 것 같다"며 최상위권 인재들의 이공계 진학 희망을 위한 지원 정책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sf@yna.co.kr       2024/03/20 14:30 송고

#의대열풍 #메디컬고시 #의대증원 #교육부

Copyright 진학사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8월 14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8월 14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9월 9일 오픈 예정
전문대9월 9일 오픈 예정
수시 합격후기
AI모의면접
수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12월 11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12월 11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12월 11일 오픈 예정
정시저장소12월 11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12월 31일 오픈 예정
전문대12월 31일 오픈 예정
정시 합격후기
정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