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의대 '정원 50%이상 자율모집' 대학별 준비 속도낼듯…5월 확정

636 2024.04.19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정원'은 2천명이지만, 올해만 예외적으로 '모집인원' 줄일 수 있어
대학들, 내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 확정해 이달 말까지 대교협 제출
5월 말까지 '2025학년도 신입생 수시모집요강' 확정해 누리집 공고


의사들은 어디로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2025학년도 의대 신입생을 늘어난 정원의 50~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모집하게 해달라는 일부 국립대의 건의를 정부가 수용하면서, 대학들의 입학전형 준비에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 쏠린다.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5개월도 남지 않았지만, 의료계의 거센 반발과 의대 정원 조정 가능성 때문에 그간 학칙 개정, 시행계획 마련 등 입학전형을 위한 여러 절차가 지지부진했기 때문이다.

19일 교육계에 따르면 정부가 이번에 의과대학 정원이 늘어난 32개 대학 모두 '2025학년도 입학전형'에 한해 의대 정원의 50∼100% 범위에서 자율 선발 권한을 주면서 수험생과 대학 측의 입시 준비에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교육계에서는 9월 9일 시작하는 고3 수험생의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5개월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의대 모집정원이 확정되지 않아, 대학은 물론 수험생·학부모들의 혼란이 크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재외국민 전형의 경우 이보다 두 달 이른 7월 8일부터 원서를 접수한다.

특히 의대의 경우 최상위권 학생들이 지원하기 때문에 치대·약대·한의대 등 다른 '메디컬 계열'과 이공계열 합격선은 물론, 'N수생 유입 규모' 등 입시 판도를 통째로 뒤흔들 수 있는 변수다.

이런 상황에서 의료계와 정부가 합의점을 찾아내지 못하고 정원 조정 가능성만 난무하자 교육계에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2025학년도 입학정원을 빨리 확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자율 모집' 건의를 수용함에 따라 각 대학은 우선 학칙을 개정해 늘어난 정원을 반영함과 동시에, 2025학년도에 모집할 인원을 정하게 된다.

정부가 '정원'은 기존에 발표한 바와 같이 2천명 늘리되, 올해만 예외적으로 각 대학이 처한 교육 여건에 따라 신입생 '모집인원'을 줄일 수 있도록 한 것이기 때문이다.

학칙을 개정하려면 개정안 공고와 이사회 심의·의결 등 학교별로 정해진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일부 대학의 경우 의과대학의 반발이 거세 학칙 개정 논의가 매끄럽게 진행되지 않았는데, 당초 정부가 배분한 것보다 신입생 모집인원이 줄어들 경우 논의의 물꼬가 터질 가능성이 있다.


충북대의대 학장단 학칙 개정 반발 기자회견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이러한 과정을 거쳐 대학들은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이달 말까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제출하게 된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은 학부모·수험생이 입시를 안정적으로 준비할 수 있게끔 대교협 등 '학교 협의체'가 입학연도 개시 1년 10개월 전까지 입학전형 시행계획을 공표하도록 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올해 고3 학생들의 모집인원은 이미 지난해 4월 발표돼 이를 개정하는 작업이 필요한 셈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통상 정원과 모집인원이 같은데 이번에는 특수한 경우여서 정원은 학칙 개정을 통해 확정하고, (정원의 50∼100% 범위에서) 모집인원은 모집인원대로 정해야 한다"며 "다만, 시행계획에서 (수험생에게) 알리고자 하는 바는 '모집인원'이기 때문에 정원과 모집인원 모두 4월 말까지 대교협에 제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대교협이 변경된 시행계획을 심사해 승인하면 각 대학은 5월 31일까지 누리집에 공고하는 '2025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요강'에 최종적으로 의대 모집인원을 확정·반영한다.

교육계에서는 모집요강이 공고된 뒤에는 선발인원을 조정할 경우 학부모·수험생이 큰 피해를 볼 수 있으므로 2025학년도 의대 모집인원 확정의 '마지노선'을 다음 달 말로 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지진 등의 '천재지변'이나, 관련 법령 개정 등의 이유가 아닌 경우 5월 말 모집요강이 발표된 이후에는 모집정원을 변경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학별 의대 모집정원이 결정되면 각 대학은 5월 말이라는 시한에 맞출 수 있도록 관련 절차 진행에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cindy@yna.co.kr          2024/04/19 15:59 송고

#의대증원 #20205학년도 #교육부 #대교협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8월 14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8월 14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9월 9일 오픈 예정
전문대9월 9일 오픈 예정
수시 합격후기
AI모의면접
수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12월 11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12월 11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12월 11일 오픈 예정
정시저장소12월 11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12월 31일 오픈 예정
전문대12월 31일 오픈 예정
정시 합격후기
정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