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전략

진학사의 예측은 현실이 된다! 분석자료와 뉴스로 보는 입시!

내년 의대증원 규모 1천489∼1천509명…2026학년도엔 2천명 될듯

541 2024.05.03

클립 완료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차의과대 1곳 미정…교육부 "조속히 확정해 발표할 수 있도록 안내"
국립대 9곳 모두 '증원분 50%' 선발…사립대는 대부분 유지하고, 5곳만 감축
2026년도 증원 규모는 "의협, 단일한 목소리 낸다면 참고할 것"


의대 증원 정책과 관련해 의정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26일 대구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정원이 늘어나는 의과대학 32곳 가운데 31곳이 내년 모집인원을 확정하면서 내년 의대 증원 규모가 1천489∼1천509명으로 정해졌다.

내후년인 2026학년도에는 당초 정부 발표대로 증원 규모가 2천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전국 의대가 제출한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상 의대 모집인원을 취합해 2일 공개했다.

여기에는 의대 증원분을 배정받은 31개 대학이 포함됐다.

다만 차의과대는 의학전문대학원으로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위해 대교협에 제출해야 하는 의무가 없고, 아직 모집인원도 확정되지 않아 이번 취합 대상에서 빠졌다.

증원분이 반영된 31개 의대의 내년도 증원 규모는 총 1천469명이다.

모집인원을 결정하지 않은 차의과대학(현 정원 40명)의 경우 증원분이 40명인데, 증원분의 최소인 50%(20명)만 뽑을 경우 전체 의대의 증원분은 1천489명이 된다.

차의과대학이 증원분의 최대인 100%(40명)를 모두 모집한다고 가정하면 전체 의대의 증원분은 1천509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

이에 따라 전국 40개 의대 모집 인원은 현재 3천58명에서 최소 4천547명, 최대 4천567명 사이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9개 비수도권 거점 국립대는 모두 증원분의 50%만 모집한다.

강원대는 42명을 늘려(당초 증원분 83명) 91명을, 충북대는 76명(증원분 151명)을 늘려 125명을 모집한다.

경북대와 충남대는 각각 45명(증원분 각 90명)을 늘려 155명씩 모집한다.

경상국립대는 62명(증원분 124명) 증가한 138명, 전북대는 29명(증원분 58명) 늘어난 171명, 제주대는 30명(증원분 60명) 늘어난 70명을 선발한다.

부산대와 전남대는 각각 38명(증원분 75명) 늘어난 163명을 뽑기로 했다.


출구없는 의정갈등, 깊어지는 환자들의 시름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반면 사립대는 대부분 증원분을 모두 모집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모집인원을 확정해 제출한 22개 사립대 가운데 증원분을 감축해 모집하기로 한 곳은 단국대(천안)·성균관대·아주대·영남대·울산대 등 5곳뿐이다.

단국대(천안)는 증원분의 50%를 적용해 40명만 늘려 모두 80명을 선발하기로 했다.

성균관대와 아주대·울산대는 각각 기존 증원분 80명 가운데 70명만 반영해 110명씩(기존 정원 각 40명)을 모집하기로 했다.

영남대는 기존 증원분 44명을 24명으로 줄이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 정원 76명을 포함해 100명을 선발하게 된다.

인하대(증원 71명), 가천대(90명), 연세대 분교(7명), 한림대(24명), 가톨릭관동대(51명), 동국대 분교(71명), 계명대(44명), 대구가톨릭대(40명), 인제대(7명), 고신대(24명), 동아대(51명), 원광대(57명), 조선대(25명), 건국대 분교(60명), 을지대(60명), 건양대(51명), 순천향대(57명) 등 나머지 17개 대학은 증원분을 100% 반영해 선발한다.

차의과대 모집인원과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전날 국무총리가) 32개 의대가 모집인원을 모두 결정했다고 말씀하신 것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차의과대 모집인원도 확정해 발표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각 의대는 현재 고2에게 적용될 '2026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도 대교협에 제출했다.

내년도 학과별 모집인원 등이 표기된 2026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는 당초 정부 발표대로 2천명 증원이 적용될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입전형 시행계획 제출 의무가 없는) 차의과대의 증원분 40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31개) 의대에서 1천960명 증원분을 반영했다"고 전했다.

이어 "(2천명 증원) 이 수치는 확정돼 있지만, 대한의사협회에서 단일한 목소리로 합리적인 목소리를 낸다면 참고할 것"이라고 밝혀 의사들과 협상 가능성은 남겨뒀다.

porque@yna.co.kr      2024/05/02 14:00 송고

#의대증원 #2026학년도 #교육부 #지역인재전형

Copyright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전체메뉴

수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8월 14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8월 14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9월 9일 오픈 예정
전문대9월 9일 오픈 예정
수시 합격후기
AI모의면접
수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수시상담서비스 이용기간 종료
공통원서접수
정시 합격예측
전문대 모의지원
대학검색12월 11일 오픈 예정
큐레이션12월 11일 오픈 예정
실제합격사례12월 11일 오픈 예정
정시저장소12월 11일 오픈 예정
원서접수후점수공개
4년제12월 31일 오픈 예정
전문대12월 31일 오픈 예정
정시 합격후기
정시합격상담
지역센터 정시상담
체대입시 정시상담

전체 메뉴 닫기